퀵메뉴
교육자료실
천식가능지수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오픈캐스트
구글
유투브
퀵메뉴 끝


교육정보센터 무료상담 1588-3369

알레르기가 있는 아이는 절대 예방접종 하면 안된다?

최근에는 아이들이 맞아야 하는 예방접종 수도 참으로 다양하여 아이엄마들이 다 기억하기 어려울 정도입니다. 아이가 꼭 맞아야 하는 기본 접종 외에도 추가로 해야 하는 접종까지 합하면 10가지가 넘습니다. 결핵을 예방하는 BCG, 디프테리아, 백일해, 파상풍, 소아마비 등 예방하는 DPT, 홍역, 볼거리 등을 예방하는 MMR, 수두예방, 폐렴균 예방, 뇌수막염 예방, 뇌염 예방 등이 거의 기본적으로 맞게 되고 최근에는 로타바이러스 예방약도 출시되어 시판되고 있습니다. 그야말로 세균을 박멸하여 거의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아이 몸에 들어올 찬스는 거의 없게 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실제로 예전 60-70년대처럼 세균감염이 심각하여 소아 중환자실로 가거나 사망하는 경우가 많이 줄은 것도 사실입니다.

좀 다른 이야기지만 최근에는 선천성 심장질환이나 선천성 유전질환을 가진 아이들도 거의 없을 정도입니다. 아이 낳기 전에 산전검사를 통해 이런 경우 유산을 하거나 미리 처치를 하여 기형아가 출생하거나 선천성질환을 가지고 나올 확률을 훨씬 줄이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되다 보니 감염성질환이나 선천성질환이 줄어든 반면 알레르기질환이나 자가면역질환이나 선천성 면역결핍 등 면역질환이 점차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요즘 아이들을 보면 흙을 만지는 경우가 거의 없습니다.

아침에 일어나 세수하고 밥 먹고 아파트에서 나오면 집 앞에 유치원이나 놀이방버스를 타고 가서 유치원 실내에서 놀다가 오후에 다시 유치원버스 타고 집에 오면 컴퓨터 앞에서 게임을 하거나 TV를 보거나 방에서 공부를 하다가 잡니다. 그리고 학원을 다녀오면 다시 손을 씻고 자기전에 다시 씻고 이를 닦고 자는 아이가 모범적인 어린이라고 합니다. 밖에서 축구나 야구를 하여 들어오면 바로 목욕을 하거나 또 세수를 합니다. 학원에서나 집에서도 햄버거나 피자 등 패스트푸드나 과자 등 인스턴트식품을 사먹는 경우도 많습니다. 아파트에서는 침대나 천 소파, 그리고 모양 좋게, 아이가 다치지 않게 카펫이 깔려 있는 경우도 많습니다. 근데 실은 이 모든 것들이 알레르기를 유발하거나 더 악화시키는 요소들이 됩니다. 이를 '위생 가설'이라는 말을 합니다. 즉 너무 깨끗한 환경이 감염성 질환을 감소시켰지만 알레르기는 더 많이 발생할 수 있게 된 것이라는 이야기입니다. 그래서 최근에는 너무 실내에서만 키우지 말고 좀 더 느리더라도 집에서 밥을 해 먹이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어쨋든 아이엄마들 사이에서 예방접종을 하면 알레르기가 심해지거나 두드러기가 나타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물론 그 생각도 맞습니다. 실제적으로 예방접종 후에 발진이 나타나거나 열이 나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볼거리 예방주사 등과 같은 일부 예방주사를 만드는 과정에서 계란 흰자에 있는 성분을 이용하여 주사를 제조하기 때문에 특히 계란알레르기가 있는 경우에 알레르기 반응을 나타낼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 확률은 극히 미미합니다. 외국 연구에서 보면 백만 명이 맞을 경우 2-3명 정도에서 발생할 수 있습니다. 한마디로 대부분은 맞아도 됩니다. 꼭 필요하다거나 이전에 예방접종을 했을 때 불안하였던 경우가 있을 때는 예방접종을 하기 전에 예방약에 대한 알레르기 피부반응 검사를 실시하여 미리 부작용 가능성 여부를 알아볼 수도 있습니다.

이전페이지로